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17)
손톱 영양제 오피아이 컬러 엔비 날이 추워지니까 건조해서 그런지 손톱이 갈라지고 부러져서 손톱영양제 오피아이 컬러 엔비를 구매해봤습니다. 향은 일반적인 매니큐어 향이고 개인적으로는 한번 발랐을때가 색상이 은은해서 좀더 세련된 느낌이 드는것 같습니다. 영양제라서 샀지만 컬러도 이뻐서 더욱 좋은것 같은데 농도가 묽어서 바르기도 쉬운편입니다. 조금 얼룩이 생겨도 마르면서 자연스럽게 정리가 되는것처럼 보입니다. 바르면서 시간이 좀 지나면 굳어지는것처럼 되면서 찐득하게 발라지니까 좀 빠르게 바르면 더 좋을것 같습니다. 손톱영양제긴 하지만 색도 이뻐서 더욱 맘에 들었던 제품이었는데요 손톱영양에도 효과가 있길 바랍니다.
​양주 옥정 유림 노르웨이숲 분양가 양주 옥정 유림 노르웨이숲 ​일반공급 신청자격 및 유의사항 신청자격 - 최초 입주자모집공고일(2020.02.07) 현재 해당주택건설지역(양주시) 및 서울특별시, 인천광역시, 경기도 지역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인자 또는 세대주인 미성년자(자녀양육,형제자매부양)[국내에서 거주하는 재외동포(재외국민,외국국적 동포) 및 외국인 포함] 중 입주자저축 순위별 자격요건을 갖춘 경우 청약이 가능합니다. 다만 같은 순위내에 경쟁이 있을 경우 양주시 거주자(1년 이상) 30%, 경기도 거주자(6개월 이상) 20%, 수도권[서울특별시, 인천광역시, 경기도(6개월미만)] 내 거주자 50% 순으로 우선 공급함 견본주택 사이버모델하우스 : http://okjung-yulim.com견본주택 위치 : 경기도 양주시 옥정동 106..
새마을금고 마이너스통장 조건 새마을금고 마이너스 통장을 만들기 위해 어떤 조건을 가지고 있어야하는지 막상이용하려고 해도 어떤 조건으로 가능한건지도 모르겠고, 어떻게 준비해야하는건지도 모르겠어서 막상 자신이 없는 경우를 가끔 보게됩니다. 이번에는 새마을금고 마이너스통장 조건에 대해 간단히 알아보겠습니다. 이게 제휴카드나 현금카드, 청구서를 이용해서 전국 어느곳에서나 입출금이 가능하다고 들었는데 그런면에서 새마을금고마이너스통장이 매력적이라고 생각했고 조건도 나쁘지 않다고 느끼는것 같습니다. 일주일만에 한도를 0원으로 채우신다면 일주일치 이자만 계산되어 청구됩니다.​ 한도는 5천만원범위 이내이지만 담보를 제공할 경우 4억원까지도 가능하다고 하니 용도에 따라 참고하시면되고 마이너스통장의 경우 개인의 신용에따라 금리가 산정되게 되므로 평균 ..
신상웅 4. 19세대대표작가분단문학 개척 작가론 꿈꾸는 리얼리스트' 최원식·구 중서씨등 평론가들이 입체분석 비판적 지식인 평가소설가 신상웅씨의 문학세계를 한눈에 조명한평론집 꿈꾸는 리얼리스트가 99년 출현했다. 문학평론가 최원식씨를 비롯해 김병걸 구중서 김치수 임헌영씨 등 중견평론가에서부터 남진우 우찬제 방민호씨 등 젊은 평론가에 이르기까지 신씨의 문학세계를 정밀하게 탐험하는 평론들이 수록됐었다.평자들은 신씨를 4. 19세대의 대표적 작가이며 분단문학을 개척한 작가로 평하어고 있다. 또 뛰어난 역사의식과 사회비판 정신을 작품속에 담았으며, 80년 이후 군부독재의 탄압에 굴하지않고 투쟁해온 비판적 지식인의 한 사람으로 평가했ㅇ다. 신씨는 68년 세대지 신인문학상에 중편 히포크라테스 흠상이 당선 되면서 장편소설 심야의 정담 창작집 분노의 일기 돌아..
1990년의 문화결산 1990년초에 3당통합이라는 출격적인 정치적 사건이 있었지만, 올해의 사회·정치 상황이 87년 여름의 연장선 위에 있는 만큼 새로운 연대의 첫 해라는 틀뜸을 충족 시키는 단절적 새로움은 90년도의 문학에서 발견하기 어려웠다는 것이 문단의 지배적 견해다. 다만 80년대 후반 진보적 문학진영을 뜨겁게 달구었던 세칭 민족문학 논쟁은 그 자체로서는 열기가 많이 수그러들었다.논쟁의 당사자들이었던 백낙청 교수와 조정환·김명인씨가 각각평론집을 묶어 냈고겨울호에는 최원식 교수가 백교수의 민족문학의 새단계에 대한 다소 논쟁적인 서평을 싣고있기는 하지만, 민족문학 논쟁 자체의 다소 관념적인 면모와 그논쟁의 치열함에 대답할 만한 견실한 작품의 부족 때문에 국제정치 질서와 국내 계급관계를 마구교란시키고 있는 페레스트로이카의 ..
땀과 피 밴 노동자문학 경찰과 노동자들이 일정한 거리를 두고밀고 밀린다. 최루탄과 곤봉을 피해 효 문 느른 틀로 노동자들이 뛴다. 그러나 두렵지 않다. 눈물 범벅이 된 얼굴을 마 주하면서도 끝내 씨익 웃음 머금은 자랑스런 동지들이 내어깨를 걸고 있는 이상은, 현대중공업 노동자 이재관씨가 쓴 마지막 대목이다. 왈왈이들의 합창은 올해 전태일 문학상 글쓰기 부문 최우 수상을 받은 작품으로서 지은이의 감옥 체험을 다룬 수기 형식의 글이다. 이 글은 최근에 나온 몇 안되는 노동문학작품 가운데 단연 돋보일뿐만 아니라 노동문학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이모덕씨는 추천하는말에서 우리시대를걱정하면서 바르고 성실하게 살아가려는 한 젊은이가 역사의 현장에 서 몸으로 겪은 일을 낱낱이 증언해 보인 귀중한 기록물이라고 평했다. 책의 몇 부분..
핸드폰 필름 바구면서 새로시작하자 아이폰 xr로 교체한지도 어느덧 일년이 다 되어간다. 원래 핸드폰을 사용하면서 필름을 잘 사용안하는 편이지만 기기를 너무 자주 떨어뜨리는 스타일이다 보니 필름을 계속 붙이는 습관을 들이게 되었다. 필름을 직접 붙여버릇하기 시작하면서 인터넷주문을 통해 바로바로 해결하고 있는데 그래도 필름자체 강도가 너무 약해서 금방금방 금이 가곤한다. 필름을 바꾸기 시작하면서 교체과정을 블로그에 하나하나 담아봐야겠다. 이번에는 꾸준하게 과정을 하나하나 기록해 봐야지.